아직 회원이 아니라면   


 
 
윈도XP 단종, 소비자 혼란 우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달말로 윈도XP의 공급을 중단키로 결정, 소비자 혼란이 우려되고 있다.

◇윈도XP `역사 속으로' =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자사 PC 운영체제(OS)인 윈도XP 공급을 이달말 종료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주요 PC제조업체에 대한 윈도XP 공급이 이달말로 종료되며, 용산전자상가 등 조립 PC업체에는 내년 1월말까지, 초저가 PC를 위한 윈도XP 홈 에디션은 2010년 6월말까지 공급될 예정이다.

이로써 대다수의 국내 PC 사용자가 대기업 등 주요 PC제조업체 제품을 사용하는 상황에서 일반 사용자가 새로 윈도XP를 구하는 것은 사실상 힘들게 됐다.

◇기업ㆍ공공기관ㆍ개인 이용자 혼란 불가피 = 이번 결정으로 내달부터 윈도XP 공급이 중단되면 적잖은 혼란이 불가피하다고 업계는 지적했다. 당장 사용자들의 선택권이 제한되는 것은 물론, PC제조업체 입장에서도 제품 라인업을 대폭 변경할 수밖에 없게 된다.

그러나 무엇보다 큰 문제는 여전히 윈도비스타의 국내 판매량이 미미한 수준으로, 국내 대부분의 인터넷 및 프로그램 환경 등 IT인프라 전반이 윈도XP를 기준으로 하고 있다는 점. 이 같은 상황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XP를 단종함으로써 기존 서비스를 윈도비스타 기준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각종 사회ㆍ경제적 비용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 IT 인프라 전반이 여전히 윈도XP 기반"이라며 "윈도XP가 단종된다고해서 당장 시스템을 다 뜯어고치기도 쉽지 않을 정도"라고 말했다.

정부와 공공기관의 경우 대부분의 내부 시스템과 프로그램이 윈도XP에서만 구동되도록 설계돼 있으며, 일반 기업 역시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이들 기관과 기업에서 새로 구입하는 PC가 기존 시스템과의 호환성 문제로 사용이 불가능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이 이런 이유에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비스타 기업용 버전에 대해 별도 비용 없이 윈도XP로 다운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옵션을 둔 것 또한 이를 의식한 조치지만, 이 역시 별도의 조치 과정에서 많은 혼선과 비용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다.

일반 사용자 입장에서도 윈도비스타로의 환경 변화 와중에 각종 프로그램ㆍ서비스와의 호환성 문제 등 여러가지 불편을 겪을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윈도비스타가 상당히 고사양의 PC 환경을 요구하는 것도 부담이 될 수 있다.

◇윈도비스타, 아직은 `글쎄' = 이들 문제를 해결하는 근본적인 답은 윈도 비스타가 좋은 반응을 얻을 만큼의 성능과 시장성을 인정받는 것이다. 윈도 비스타가 합리적 선택이 될 수 있다면 전환 과정에서의 혼란은 그야말로 `과도기'의 문제로 인정될 수 있다.

그러나 시장의 반응은 여전히 아직까지는 `반쪽짜리'라는 평이 지배적이다. 보안성은 강화됐지만 고사양을 요구하고 이용이 불편하다는 소비자의 인식은 출시 1년반이 지난 아직까지도 크게 변하지 않았으며, 제품 자체에 대한 인지도가 이전 버전들에 비해 낮은 형편이다.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가 `밀어붙이기' 식으로 제품 전환을 유도하는 데 대한 소비자의 반발 또한 적지 않다. 이번 단종 결정은 자사 이익을 위해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권을 박탈하고 그에 따른 비용과 혼선마저 전가한 것이라고 이들은 주장했다.

한편으로는 외국에 비해 국내에서 불편이 유독 큰 것과 관련, 우리나라 정부와 공공기관, 기업 등의 안일한 인식이 거대 기업의 특정 기술에 대한 종속을 부른 결과라는 반성론도 제기됐다.

보안상 취약점이 있는 액티브X 기술을 남용하고, 국제 웹표준을 적용하지 않은 것이 단기적으로는 프로그램 및 시스템 개발, 운용에 도움이 됐지만 결국 마이크로소프트의 시장 지배력을 더욱 키워줬다는 것.

업계의 한 전문가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막강한 시장 지배력을 기반으로 윈도비스타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소비자의 반응과 시장 상황이 우호적이진 않다"며 "소비자의 요구에 보다 귀를 귀울여 적절한 보완책을 마련하지 않을 경우 예전 `윈도 미'의 실패 전철을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josh@yna.co.kr





 
   
 
 
 
Total 5,5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공지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 입법예고 최고관리자 04-29
149 "서울관광마케팅 카지노 진출 안된다" 최고관리자 02-11
148 매출액 누락 오락실 업주 '꼼수' 적발 최고관리자 02-11
147 경남경찰, 인터넷 도박 등 239명 적발 최고관리자 02-11
146 국내 서버 둔 대형도박사이트 최초 적발 최고관리자 02-11
145 인터넷도박 입건자 급증, 지난해 비해 5배 증가 최고관리자 02-11
144 정부, 고성장 사행산업 '급제동' 최고관리자 02-11
143 강원랜드 개별소비세 비과세 ‘청신호’ 최고관리자 02-11
142 인생역전 '사이버 타짜' 쇠고랑 최고관리자 02-11
141 한국형 도박중독 전문 프로그램 나온다 최고관리자 02-11
140 전북경찰, 불법 게임장 급습해 5명 검거 최고관리자 02-11
139 불법사행성게임기 조립.판매 3명 검거<전남경찰> 최고관리자 02-11
138 “온라인베팅 2011년 폐지·사행매출 규제”..사감위 최고관리자 02-11
137 불법 사행성게임기 제작.유통 일당 검거 최고관리자 02-11
136 상품권수수료판결에 진흥원 항소키로 최고관리자 02-11
135 [외부칼럼]바다이야기에 대한 대법원 판결에 부쳐 최고관리자 02-11
134 [핫뉴스]2차 게임위및 법률대책위 회의 결과 최고관리자 02-11
133 사행성 게임 근절하려면 최고관리자 02-11
132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시행규칙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최고관리자 02-11
131 [기획] 불법사행게임이 PC방에서 이루어지는데 최고관리자 02-11
130 [핫뉴스]약속을 지키지 않는 게임위 최고관리자 02-11
129 광주, 게임장 관련 경찰 잇단 비리적발 최고관리자 02-11
128 안양경찰서, 사행성 게임장 무더기 적발 최고관리자 02-11
127 [주간리얼톡톡톡] 등급거부가 불법을 더 양산한다. 최고관리자 02-11
126 제70차 등급심의회의 미개최 안내 최고관리자 02-11
125 불법게임장 단속 경찰-업주 유착가능성 산재 최고관리자 02-11
   211  212  213  214  215  216  217  218  219  220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